아름다운 숲속의 녹색쉼터 휴양림소개

  • 인쇄하기
  • 글자 한단계 크게 보기
  • 글자 원래대로
  • 글자 한단계 작게 보기
  • 홈으로
  • 자연휴양림
  • 휴양림소개

휴양림 소개

신불산폭포자연휴양림
[상단] [(우)44909] 울산광역시 울주군 상북면 억새벌길 200-78     [하단] 청수골길 175

개장년도
1998년
수용인원
1일 600~1,000명
이용문의
[상단] (052)254-2124
[하단] (052)254-2123
이용시간
[숙박시설] 당일 15:00 ~ 익일 12:00
[일일개장] 09:00 ~ 18:00
숙박시설
[객실] 41개
[야영장] 12개
  • 예약하기
  • 월별예약현황
  • 문화체험보기

영남알프스의 베이스캠프 신불산폭포자연휴양림!

신불산폭포자연휴양림은 해발 1천미터 이상의 수려한 산세와 풍광을 자랑하는 영남알프스의 두 번째 고봉인 신불산(1,159m)자락에 위치하고 있다. 주변계곡은 기암괴석과 다양한 수종이 어우러져 태고의 신비함을 간직하고 있으며, 맑고 깨끗한 계곡은 수량이 풍부하여 찾는 이들에게 진정한 정신적 육체적 힐링을 경험하게 한다. 또한 신불산폭포자연휴양림은 전국의 다른 휴양림과는 달리 상단과 하단휴양림으로 나누어져 운영되고 있으며, 하단에서 약 1시간쯤 걸어가야 하는 상단휴양림은 “가장 느리게 가는 휴양림”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물론 1시간이라는 시간을 투자하여야 갈수 있지만 그 시간이 아깝지 않을 만큼 사계절 내내 우리에게 다른 모습으로 진정한 휴양의 의미와 사랑하는 사람과 소중한 추억을 안겨준다.

걸어가는 상단휴양림(1.7km,소요시간 40분)

통나무로 만들어진 숲속의 집 5동과 산림문화휴양관 16실로 이루어진 신불산폭포 상단휴양림은 신불산의 중턱에 위치하고 있어 억새군락지로 유명한 간월재와 신불산을 쉽게 탐방할 수 있는 베이스캠프로의 역할을 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통행 차량이 없어 다른 휴양림과는 차별화된 고즈넉한 휴양의 참맛을 경험할 수 있다.

  • 산림문화휴양관(16실)

  • 숲속의집(5실)

  • 간월재 억새군락지


※ 상단 신불산자연휴양림 이용안내 및 주의사항
- 이용고객의 편의를 위하여 고객 짐 운반 서비스를 제공해 드립니다.
   (1일1회, 가로75cm×세로50cm×높이45cm 박스1개/1객실당) 추가되는 짐은 직접 운반하셔야 합니다.
- 동절기에는 상단 휴양림을 운영하지 않습니다.
- 하단 휴양림에서 상단휴양림까지의 도보 거리는 약 1.7km이며 소요시간은 약 40분 정도입니다.
- 신불산폭포자연휴양림 상단 야영장은 운영이 잠정 중단되었습니다.

※ 차량운행관련사항
- 등산이 어려운 노약자를(65세이상,만 6세이하 영유아,장애인,임산부) 동반하신 경우는 1객실당 1대의 차량만 1일1회
   (하단 입장 오후5시,퇴장 오전11시) 제한통행이 운영됩니다.
- 차량의 안전운행을 위해 11월과 3월에는 오후4시까지 하단휴양림에 도착해서 이동을 위한 안내를 받으셔야 합니다.
- 임도는 개별적으로 차량 운행을 하실 수 없습니다.
- 상단휴양림 진입도로는 9km 비포장 임도(산을 경영.관리하기 위한 도로)이므로 각종 사고나 차량에 문제가 발생 
   시 휴양림에서는 일체의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천재지변이나 기상조건 악화 및 각종행사(억새축제기간 등), 기타 휴양림 사정에 의해 차량운행이 예고 없이 변경
   및 제한 될 수 있습니다.

파래소 폭포를 품은 하단휴양림

신불산폭포하단휴양림은 산림문화휴양관 7실과 연립동 1실로 비록 많지 않은 객실이지만 여름이면 뜨거운 태양을 피해 피서지로 선택하는데 아무런 주저함이 없을 정도다. 약 30분 정도만 걸어가면 만날 수 있는 파래소폭포는 명주실 한 타래를 풀어도 바닥에 닿지 않는다는 전설이 있을 만큼 깊고 푸르고 맑아 무더운 여름 찾는 이들에게 냉장고에서 방금 꺼낸 탄산음료 한 모금 보다 더 상쾌한 청량감을 만끽할 수 있다.

  • 하단 연립동(1실)

  • 하단 산림문화휴양관(7실)

  • 파래소폭포

지리적 사회적 특성

부산, 울산, 대구광역시의 인근에 위치하여 1~2시간내 접근 가능
통도사, 석남사, 밀양 얼음골 등 주변 관광지와 연계 가능

자연환경

신불산폭자연휴양림 주변에는 3개의 광역도시(부산,울산,대구)가 인접하여 접근성이 매우 뛰어나고 주변산세가 아름다워 매년 가을 단풍시즌에는 찾아오는 관광객들로 발 딛을 틈이 없을 정도 이다.
하지만 신불산폭포자연휴양림의 매력은 하단지구에서 출발해서 정상까지 올라가는 약 5~6시간의 산행을 통해서만 볼 수 있는 숨겨진 여러 가지 비경들이다. 산행을 시작하여 약 25분 정도만 올라가면 물이 떨어지는 우렁찬 소리와 함께 쏟아져 내려오는 물줄기의 장관을 볼 수 있는데 이것이 바로 파래소 폭포이다.
  아무리 가물어도 물이 끊어지지 않을 정도라니  풍부한 수량은 그만큼 신불산의 품이 넉넉하고  깊다는 증명이다.

 파래소폭포에서 오른쪽 계단을 이용해서 산행을 시작하여 계곡을 따라 약 30분쯤 올라가다 보면 얼굴에 송골송골 땀이 맺힐 정도가 되는데 이때 잠시 쉬어가는 여유와 계곡의 물소리를 들으며 명상에 잠길 수 있는 정자와 목교를 볼 수  있다.

정자와 목교를 뒤로하고 신불산폭포자연휴양림 상단지구를 거쳐 약 1시간쯤 산행을 계속하다 보면 등줄기로 흘러내리는 굵은 땀방울을 느낄 수 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그 유명한 간월재 억새밭이 눈앞에 펼쳐지면 장관에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다. 또한 그야말로 공덕을 쌓아야만 볼 수 있다는 울산 동해 앞 바다가 손에 잡힐 듯하다.
영축산,신불산,간월산의 자연 경관은 감히 스위스의 알프스에 견주어도 조금도 손색이 없어 영남알프스라고도 불리 운다.


  • 가지산사계

  • 간절곶일출

  • 내원암계곡

  • 태화강 선바위와 십리대밭

  • 문수체육공원

  • 반구대

  • 작쾌천

  • 주전 해안자갈밭

  • 신불산억새평원

  • 대왕암

  • 울산공단 야경

주변 시장현황

지방자치단체 축제
  1. 울산 권역 축제 : 간절곶 해맞이축제(매년1월1일), 배내골고로쇠축제(3월),진하바다축제(8월), 황우쌀축제(10월),옹기축제(10월)
  2. 부산,경남 권역 축제 : 부산국제영화제(10월), 밀양아리랑대축제(4월말~5월초), 추화산성봉수제(10월경), 밀양예술제(10월중순)

휴양림의 보유 서비스

  1. 나무기념품 제작(목걸이, 휴대폰고리등)을 활용 및 숲에서 실시하는 숲해설프로그램
  2. 숲해설가 : 2명(야생화, 수목)
목록

빠른메뉴

  • 휴양림예약
  • 추첨제
  • 휴양림소개
  • 마이페이지
  • 블로그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