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말티고개의 대추나무 숲
말티고개의 대추나무 숲충북 옥천군 동이면 지양리

동이면 지양리 현동 마을에서 청마리쪽으로 넘어 가는 해발 5백여m의 큰 재를 마티(또는 말티)고개가 있다. 이 고개는 무척 험하고 '지형이 마치 말머리와 같다' 해서 붙여진 이름으로 지금도 교통이 매우 불편하다.

이 말티고개가 험하다보니 물물교환도 원활치 못한 터여서 생긴 전설이 있는데 청마리에는 이씨성을 가진 노부부가 살고 있었는데 어느날 이 노부부는 벼르고 별러 이 마티고개를 넘어 장을 보러 대추가 가득찬 바구니를 갖고 장길에 나섰다고 한다.

노부부는 천신만고 끝에 험한 고개를 겨우 올라와서는 잠시 숨을 돌리려는 참이었는데 애석하게도 대추바구니를 잘못 놓아 애써 올라온 고개 아래로 굴러 내려갔다. 노부부는 굴러 내려가는 대추바구니를 붙잡기 위해 허둥대다 마침내 모두 낭떨어지에 떨어져 죽고 말았다. 모처럼 시장에 나가 대추를 팔아 가정에 긴요한 일용품을 사오려던 노부부의 꿈은 사라지고 도리어 비참한 죽음만을 당한 것이다. 그 후부터 이 대추씨가 흩어져 싹이 텄던지 이 고개에는 대추나무 숲이 지금까지 무성하다.

전설 속 노부부의 비참한 죽음이 서렸음에도 불구하고 대추나무 숲은 붉고 단 열매를 알차게 맺어내고 있다. 대추나무는 오래 전부터 그 열매를 약재나 과일로 많이 써왔으며 집 근처나 논두렁 같은 곳에 심어 바람막이용으로 이용하기도 했고, 흉년이 들 때는 구황식품으로, 약방에서는 약재로 사용해왔다. 말티고개에는 푸르름과 붉은 열매가 어우러진 색다른 빛깔을 가진 숲을 감상할 수 있으며 몸에 좋은 대추를 맛볼 수 있다.
만족도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조사선택
평점 4.2/5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