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은상 섶다리
  • 입상자명 : 이수진
  • 입상회차 : 19회
  • 소속 : 일반부
  • 장르 : 일반부 시·수필
나무는 죽어서도
자신의 뼈를 빌려준다.

어깨와 어깨를 걸어
폭우로 널뛰는 물의 마음 다잡아가며
봄꽃 만발한 산나물 바구니
사뿐히 걸을 수 있게

무명천 걸친
그렁그렁한 눈물 닦아주고
뼈 없는 슬픔 부축하며
밭을 건네주고 논을 건네 준다.

고봉밥 같은 길을 내며
거친 손등으로 눈보라 쓰윽 닦아낸
아비지의 저 듬직한 등처럼

꽁꽁 언 물속에서도 뿌리 내려
휘청거리는 어린것들의 걸음
주저앉지 않도록 모두 끌어안고 버틴다.

나무는 오늘도 냇가에 서서
등이 휘도록 자신의 뼈를 빌려준다.

만족도조사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조사선택

COPYRIGHTⒸ 산림청 SINCE1967. ALL RIGHTS RESERVED.